167만 4 610여리에 비낀 인민사랑의 한평생

167만 4 610여리에 비낀 인민사랑의 한평생

 

 

167만 4 610여리!

이것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해 이어가신 현지지도로정의 총연장길이이다.

위대한 혁명생애의 전기간 지구둘레를 근 17바퀴 돈것과 맞먹는 167만 4 610여리의 강행군길을 이어가시며 전국의 1만 4 290여개의 단위를 현지지도하신 위대한 장군님.

온 나라에 끝없이 울리는 인민의 행복넘친 웃음소리에 조용히 귀기울이면 우리 조국이 부강하고 우리 인민이 잘살게 되면 자신께서는 더 바랄것이 없다고 하시며 끝없는 초강도강행군길을 이어가시던 위대한 장군님의 자애로운 영상이 어려와 때없이 눈굽을 적시는 우리 인민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생애는 혁명의 붉은기를 높이 들고 강철의 의지와 초인간적인 정력으로 전인미답의 험난한 초행길을 헤쳐오신 위대한 혁명가의 가장 빛나는 한생이였으며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치신 절세의 애국자의 가장 고결한 한생이였습니다.》

우리 숭엄한 마음으로 위대한 장군님의 애국헌신의 한생을 뜨겁게 안아본다.

야전솜옷, 야전식사, 야전리발, 야전렬차…

쪽잠과 줴기밥, 한공기의 죽…

눈보라강행군, 삼복철강행군, 초강도강행군…

불러볼수록 절세위인의 눈물겨운 헌신의 자욱자욱이 눈에 밟혀와 격정을 금할수 없다.

자신을 초불처럼 깡그리 태워서라도 조국을 빛내이고 인민의 행복을 꽃피우시려는 철석의 의지를 지니시였기에 인민을 위한 고생을 더없는 락으로 여기시며 위대한 헌신의 장정을 이어가신 우리 장군님이시다.

언제인가 현지지도길에서 하신 위대한 장군님의 교시가 오늘도 우리 인민의 심장속에 사무치게 되새겨진다.

그전에는 수령님께서 조금이라도 더 편히 쉬시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한초가 한시간이 되여주었으면 좋겠다고 하였는데 지금은 내가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일을 더 많이 할수 있게 한초가 한시간이 되여주었으면 좋겠다. …

명절날, 휴식일이 따로 없이 언제나 현지지도의 길에 계시면서도 늘 시간이 모자라 하신분, 위대한 생애의 마지막시기 제발 추운 날에만은 오시지 말아달라고 말씀올리는 어느 한 도의 일군들에게 자신께서 이렇게 자꾸 다녀야 모든 일이 잘될수 있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하시던 위대한 장군님이시다.

사생결단의 의지로 헤치신 오성산칼벼랑길과 새 세기 산업혁명의 불길을 지펴주시려 많이도 걸으신 자강도길, 새로운 혁명적대고조의 봉화를 지펴주시려 12월의 찬바람을 맞으시며 이어가신 강선길 등 이 땅의 이르는 곳마다에 새겨진 그 불멸의 자욱들은 절세위인의 강행군한생을 세세년년 뜨겁게 전하고있다.

위대한 장군님의 애국헌신의 천만리길이 있어 우리 조국은 오늘과 같이 세기적인 변혁의 나래를 활짝 펴고 주체의 사회주의보루로 세계우에 더욱 우뚝 솟구쳐오를수 있었고 우리 인민의 존엄이 만방에 찬연히 빛을 뿌릴수 있게 된것 아니던가.

167만 4 610여리!

여기에는 다 있다.

과연 무엇으로 하여 우리 조국이 력사의 온갖 도전을 과감히 짓부시며 승리의 한길로 억세게 전진하여올수 있었고 시련과 난관이 겹쌓이는 속에서도 어떻게 이 땅우에 인민을 위한 행복의 열매들이 무르익게 되였는가에 대한 가장 정확한 대답이.

그래서 우리 인민은 혁명의 새로운 승리가 이룩될 때마다, 보다 큰 행복이 꽃펴날 때마다 위대한 장군님의 한평생의 자욱자욱을 뜨겁게 새겨보는것이다.

167만 4 610여리!

정녕 그것은 조국의 강성번영과 후손만대의 행복을 위한 만년토대를 마련하신 절세위인의 불멸의 대장정이며 한평생 열과 정으로 심장을 불태우시며 인민을 위하여 온갖 로고를 다 바치신 자애로운 어버이의 숭고한 인민사랑의 길이다.

력사가 알지 못하는 전설적인 강행군현지지도로 사회주의강국건설위업의 승리를 위한 억센 기틀을 마련하신 위대한 장군님의애국업적은 우리 인민의 심장속에, 우리 조국청사에 길이 빛날것이다.

 

주체108(2019)년 12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