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19: 모든 진실은 3가지 단계를 거친다

COVID-19: All Truth Has 3 Stages: First It’s Ignored, Second, …

… it is widely ridiculed. Third, it is accepted as self-evident.

 

With COVID-19, we have now entered Stage 2. At first, the media ignored the claims and the analysis that the virus could have originated in the US. But the spread of information and restatements of evidence from all sides, including in the US itself, has become too intense and now the claims are being openly ridiculed in the Western media.

 

Briefly, Chinese virologists discovered conclusively that the original source of the virus was not China, nor Wuhan, nor the seafood market, but had been traced to the US, a possible scenario being that the virus might have originated at the US Military’s bio-weapons lab at Fort Detrick (which was shut down by the CDC in July, because of outbreaks), and brought to China during the World Military Games in October 2019.

 

Also, Japanese and Taiwanese virologists arrived independently at the conclusion that the virus could have originated in the US.

 

The Americans did their best from before the beginning to deflect culpability by crafting tales of bats, snakes, pangolins, the seafood market, the Wuhan University being a bio-weapons facility (which it is not), and the CIA tale leaked through the VOA and Radio Free Asia that the virus leaked from that university.

 

They stated (factually) that Chinese researchers had participated (7 years ago) in similar virus research funded by the US NIH, thus somehow insinuating Chinese culpability, ignoring that the prior research was irrelevant to current events.

 

I must say the Americans have proven to be very skillful in grabbing the microphone first, to create an “official” narrative of a current event while flooding the media with sufficient finger-pointing to preclude a gullible public the time to logically assemble the pieces on their own.

 

They ignored the very real fact that few nations would either create or release a biological weapon that attacks primarily itself. They ignored too, the geopolitical likelihood of an ”end game” – that a virus is a powerful weapon of economic warfare, able to do to China’s economy what a trade war could not do.

 

Casual readers tend to ignore the fact that, in the American mentality, there are many solid geopolitical reasons to attack China, Iran, and Italy, the remaining countries merely constituting unfortunate collateral damage.

 

Many virus articles containing this and similar information had been published by second-tier internet news sites, some articles gaining enormous readership with hundreds of thousands of downloads and much re-posting.

 

Many of these articles have been translated into 6 or 7 languages and published on websites all around the world. Simultaneously, many posts were made on Chinese social media speculating on the odd circumstances and long chain of unusual coincidences that led to the virus outbreak in Wuhan.

 

One of the articles referred to above, was translated and posted on Chinese social media and gathered 76,000 comments in the first 8 hours. Eventually, the major Chinese media outlets made the same claims – that the virus could have originated in the US and that the Americans were engaging in a massive cover-up.

 

Then, Zhao LiJian, a spokesman for China’s Foreign Ministry, made the story official, through a number of posts on US social media. One major media article, this in the NYT, noted that “Zhao’s remarks were spread on China’s most prominent social media platform, Weibo . . . [and] had been viewed more than 160 million times, along with screenshots of the original Twitter posts.

 

It seems LiJian’s Twitter posts, being essentially an official source that could not easily be ignored, claiming the virus was brought to China from the US during the Military Games, and demanding an explanation from the US, were receiving too much public attention to be ignored.

 

All of the above created sufficient political pressure to force the Western media to respond. And of course they responded by ignoring the facts of the message and trashing the messenger.

 

On March 12, the UK Guardian ran a story claiming China was “pushing propaganda” about the virus coming from the US. (1) On March 13, the New York Times ran a similar story of a “China coronavirus conspiracy” of false claims about the source of the virus. (2)

 

Then, on March 14, ABC News ran a story titled “False claims about sources of coronavirus cause spat between the US, China”, in which it ridiculed China and the claims of a US-virus. (3)

 

The Seattle Times published a version of the story, stating, “China is pushing a new theory about the origins of the coronavirus: It is an American disease . . . introduced by members of the U.S. Army who visited Wuhan in October.

 

There is not a shred of evidence to support that, but the notion received an official endorsement from China’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whose spokesman accused American officials of not coming clean about what they know about the disease.” (4)

 

The UK Independent published their own version of “China’s conspiracy theory” (5), as did CNN (6). The ABC article claimed that “Assistant Secretary David Stilwell gave [Chinese] Ambassador Cui Tiankai a “very stern representation of the facts,” claiming Cui was “very defensive” in the face of this “official” American assault.

 

The US State Department is quoted as having said, “We wanted to put the [Chinese] government on notice we won’t tolerate [conspiracy theories] for the good of the Chinese people and the world.”

 

Following that, the Washington Post, Bloomberg, and half a dozen other press wires and media outlets have contacted this author for interviews, eager for an opportunity to trash this ‘conspiracy theory’ at its source. The US Embassy in Beijing also “reached out” to the author “to talk about it”.

 

If the public information campaign and the resulting political pressure can continue, we will eventually enter stage three where the media will begin admitting first the possibility, then the likelihood, then the fact, of the US being the source of the “China” virus.

 

Larry Romanoff is a retired management consultant and businessman. He has held senior executive positions in international consulting firms, and owned an international import-export business. He has been a visiting professor at Shanghai’s Fudan University, presenting case studies in international affairs to senior EMBA classes. Mr. Romanoff lives in Shanghai and is currently writing a series of ten books generally related to China and the West. He can be contacted at: 2186604556@qq.com. He is a frequent contributor to Global Research. Source

First published by ICH

 

The 21st Century

 

Notes

(1)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20/mar/12/conspiracy-theory-that-coronavirus-originated-in-us-gaining-traction-in-china

(2) https://www.nytimes.com/2020/03/13/world/asia/coronavirus-china-conspiracy-theory.html

(3) https://abcnews.go.com/Politics/false-claims-sources-coronavirus-spat-us-china/story?id=69580990

(4) https://www.seattletimes.com/nation-world/china-spins-tale-that-the-u-s-army-started-the-coronavirus-epidemic/
https://www.ccn.com/did-coronavirus-originate-in-america-chinese-media-pushes-conspiracy/

(5) https://www.independent.co.uk/news/world/americas/coronavirus-start-originate-conspiracy-china-us-wuhan-cdc-robert-redfield-a9398711.html

(6) https://www.ccn.com/did-coronavirus-originate-in-america-chinese-media-pushes-conspiracy/

The original source of this article is Global Research

Copyright © Larry Romanoff, Global Research, 2020


원문 사이트 주소: https://www.21cir.com/2020/03/covid-19-all-truth-has-three-stages/

아래 번역문은 민플러스에서 퍼옴.

 

이제 코비드-19 상황 제2단계에 진입하고 있다.그동안 세상 대부분 언론은 코로나바이러스가 미국에서 시작된 것이라는 항간의 여러 주장, 분석을 의도적으로 무시했다. 바이러스가 본래 미국에서 시작된 것이라는 설득력 있는 주장과 분석, 정보가 미국 밖은 물론 국내에도 알려지기 시작하고 특히 바이러스 출현 원인 관련 과학적인 여러 구체적 증거들이 세상 여기저기서 반복적으로 제기되자 언론은 이제까지 무시, 외면으로 일관했던 태도를 바꿔 이제는 거꾸로 그 ‘진실(증거, 정보, 자료 등)’을 매도하기 시작했다. 즉 위에 언급한 2단계에 들어선 것이다.

간략히 다시 정리하면 그동안 서방언론들은 그 어떤 객관적 증거나 구체적인 과학적 연구결과, 자료제공도 없이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에서 시작됐다는 당시 가설에 불과한 주장을 마치 사실인 양 온 세상에 뿌려댔다. 미국/서방의 주장과 가설은 어쩌면 그들이 목적한 대로 중국을 순식간에 세상으로부터 고립시키는데(곧 악마화 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중국 내 바이러스 상황이 해결의 실마리를 보이기 시작하면서] 중국 정부와 특히 바이러스학자들은 바이러스가 중국우한해산물시장에서 시작된 것이 아니라 거꾸로 미국 메릴랜드주 데트릭(Detrick, Maryland) 소재 미육군생화학무기제조창[주: 작년 2019년 7월 사고(?)로 바이러스가 유출된 사건으로 질병예방본부(CDC)에 의해 강제로 폐쇄 당함]에서 만들어진 세균무기를 작년 10월 우한에서 열린 ‘세계군사체육경기’(2019 World Military Games) 때 가지고 들어와 퍼뜨린 것이라는 결론에 다다른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일본과 대만의 바이러스학자들도 독립적인 연구결과를 통해 코로나바이러스가 본래 미국에서 시작된 것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

코로나바이러스 출현 관련 ‘중국 우한대학에 생물학/세균무기 제조시설이 있다’는 단지 거짓에 불과한 주장(가짜뉴스)은 미국의 소리(VOA), 자유아시아라디오(RFA) 같은 CIA가 운영하는 미국정부(정보기관)의 대외매체들에 의해 세상에 빠르게 전파됐다. 소설 같은 주장을 사실로 믿게 만들기 위해 온갖 각색이 시도됐다. 대표적으로 우한시장에서 파는 박쥐, 뱀, 천산갑 같은 야생동물들이 각색 대상이 됐다. 첫인상이 징그럽게 느껴지는 그 야생동물들이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의 주원인으로 각색된 그럴싸한 소설은 매체들에 의해 세상에 단숨에 퍼졌다. 바이러스사태 관련 미국이 초기에 보여준 선전(중국악마화) 효과는 가히 환상적이었다.

미국의 선전(악마화)작업은 멈추지 않았다. 바이러스 발생과 직접적 상관이 없는 7년 전 일을 누군가 거론하기 시작하며 Covid-19 배경에 중국정부가 있을 수 있다는 기사들이 서방언론에 쏟아졌다. 참고로 7년 전 일은 미국NIH(국가건강연구소)가 돈을 대고 주선한 유사바이러스공동연구에 중국과학자들이 참여했던 일이다. 국가 간에 공동으로 실시된 연구작업이 마치 이번 바이러스 발생과 무슨 연관이라도 있는 것처럼 된 것이다. 미국은 그런 류의 가설/소설을 마치 사실처럼 널리 확산시키는데 초기에 성공했다.

미국은 정녕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언론을 활용해 온 세상과 동네방네 떠들어 먼저는 어느 특정국가를 악마화하고 동시에 다른 한편으론 바이러스 관련 상황을 각국 정부와 국제기구들이 차분하게 취합하고 사태를 과학적으로 분석, 종합해서 객관적 상황파악을 파악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결국 빼앗아 가는 일에서 말이다.

미국정부는 생화학무기를 만들거나 의도적으로 살포해서 자국민을 포함해 세상 누군가를 공격할 수 있는 모든 조건을 갖춘 나라가 실은 세상에 그리 많지 않다는 사실을 굳이 외면하고 있다.

무역전쟁 그 자체로는 중국을 무릎 꿇릴 수 없지만, 코로나바이러스 같은 세균무기가 경제무역전쟁의 강력한 대안으로 활용될 수 있는 사실을 미국정부는 굳이 외면하고 있다. 생화학무기가 ‘지정학적 힘의 대결 마지막 단계’(Endgame) 무기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그들은 인정하지 않고 있다.

오늘 웬만한 사람은 누구나 알 수 있고, 하여 이제는 대단히 명백해진 예를 들자면, 지정학적 이유만으로도 미국은 중국, 이란, 이태리 같은 나라들을 생화학무기로 공격해도 괜찮다고 믿는 사람(미국인)들이 있다는 사실을 세상 많은 사람들은 잊거나 모르고 산다.

위에서 논한 것과 같은 정보, 분석, 자료들을 다루는 바이러스 관련 세상의 많은 기사들은 최근까지 주류언론매체가 아닌 주로 인터넷독립언론매체들에 의해 소개됐다. 그러나 주로 독립매체들에 소개된 것들임에도 오늘 그 기사들은 수없이 다운로드되고 있고 세상 곳곳의 수많은 사이트들에도 빠르게 소개되고 있다.

바이러스 관련 기사들은 6~7개의 다른 나라 말로도 번역되어 세상의 수많은 사이트들에 소개되고 있다. 한편 중국사회매체들에는 바이러스가 우한에서 발생하기까지의 일련의 상황들이 우연이라고 하기에는 납득이 안되는 비정상적인 여러 이상한 상황들과 겹치고 있는 것을 의문표를 달고 묻는 수많은 댓글이 달리고 있다.

위에 소개한 바이러스 관련 영문기사 하나는 중국어로 번역되어 사회매체들에 오르기 시작한 지 첫 8시간 만에 무려 7만 6천 개의 댓글이 달렸다. 그리고는 얼마 지나지 않아 주요 중국 국영매체들도 같은 주장을 하기 시작했다. 바이러스는 본래 미국에서 시작된 것인데 그 사실을 감추고 대신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시작된 것이라는 가짜뉴스를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급기야 중국외교부 대변인까지 나서게 됐다. 3월 12일 중국외교부 대변인 쟈오리지앤이 트위터에 글을 올리면서 그 주장은 공론화되기 시작했다. 뉴욕타임즈는 쟈오리지앤이 올린 글을 소개하면서 다음과 같이 썼다: “중국의 대표적인 소셜미디어 웨이보(Weibo)에 게재된 쟈오의 주장은 무려 1천600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쟈오는 [중국 우한에서 발생했다고 알려진] “바이러스가 실은 [작년 2019년 10월 우한에서 열린] 세계군대체육경기 기간 미국에서 중국으로 들여온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서 미국정부의 공식적인 설명을 요구했다. 아마도 바로 그런 이유 때문에 쟈오의 주장은 비록 트위터에 올린 것이긴 하지만 그의 주장은 세상의 주목을 받으며 쉽게 무시할 수 없는 주제가 되고 말았다.

위에서 논한 여러 정황들은 서방언론들이 쟈오의 주장에 무언가 반응하지 않을 수 없도록 강제한 일종의 정치적 압박이 되기에 충분했다. 물론 서방언론들은 [쟈오가 거론한] 문제의 핵심은 비껴간 채 질문을 던진 ‘메신저’(messenger) 자체를 깎아내리고 폄훼, 비방하기에 급급했다.

3월 12일자 영국 가디언(The Guardian)은 중국이 바이러스가 미국에서 온 것이라는 “악선전을 퍼트리고 있다”고 썼다. 3월 13일자 뉴욕타임즈(The New York Times)도 바이러스 출현 관련 영국 가디언과 비슷한 내용의 ‘중국 코로나바이러스 음모론’이라는 [중국비판] 기사를 게재했다.

3월 14일 미국 에이비씨뉴스(ABC News) 또한 “바이러스 출현 관련 가짜주장들이 미국, 중국 사이에 오가며 일종의 언론전이 벌어지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바이러스가 미국에서 비롯됐다는 중국 주장을 가차없이 비판했다.

반면 시애틀타임즈(Seattle Times)는 “바이러스가 작년 우한을 방문한 미국군인들에 의해 퍼진 아메리칸바이러스”라는 의문을 제기하며 바이러스 발생 관련 중국정부가 새로운 이론을 확산하고 있다”며, 앞의 다른 기사들과는 차원이 조금 다른 내용의 기사를 게재했다.

미국이 바이러스에 관해 알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는 것을 비난한 주체가 중국외교부 대변인이라는 사실 때문에 그의 주장을 뒷받침할만한 구체적 증거는 아직 제시되지 않았지만, 그 주장은 세상의 주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한편 영국 인디펜던트(The Independent)는 CNN처럼 ‘중국음모론’이란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ABC뉴스는 “미국무성 데이빗 스틸웰 차관이 미국주재 중국대사를 초치해 [중국정부 주장을 반박하는] ‘여러 사실을 내놓으며’ 미국이 자국의 ‘공식적’인 입장을 ‘엄중히 제시하자’ 추이티앤카이 중국대사가 ‘쩔쩔맸다’”고 썼다.

같은 언론은 미국무성을 인용 “중국과 세상을 위해서라도 [중국정부의] 음모론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강력하게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위에 일련의 보도 뒤 워싱턴포스트(The Washington Post), 블룸버그(Bloomberg)를 시작으로 그 외 십여 개 여러 매체들도 아마도 [중국이 제기한] “‘음모론’은 쓰레기 같은 것”이라고 치부, 매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내어 만들기 위해 필자를 접촉했다. 중국 베이징 주재 미국대사관도 필자에게 ‘대화를 하고 싶다’며 “접촉을 시도했다.”

언론을 통한 [지속적인] 정보 및 자료 소개와 그로 인한 정치적 압력이 가중될 경우 세상은 머지않아 3번째 단계로 진입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 경우 언론들은 첫째 ‘중국바이러스’로 불린 코로나바이러스의 원인이 실은 미국에서 비롯된 것일 수 있다는 가능성에 마음을 열기 시작할 것이다. 다음 단계에서 언론들은 바이러스가 실제 미국에서 출현한 것일 수 있다는 가능성 그 자체를 받아들이게 될 것이다. 셋째 Covid-19가 실은 미국에서 발생한 것이다’라는 주장을 ‘자명한 사실’로 받아들이게 될 것이다. [끝]

번역: 21세기 연구원

필자 래리 로마노프(Larry Romanoff)

은퇴한 경영 컨설턴트 및 사업가이다. 그는 국제 컨설팅 회사에서 고위 임원직을 역임했으며 국제 수출입 회사를 소유했었다. 상하이 푸단대학교의 방문 교수로 초빙되어 시니어 EMBA 수업에서 국제 문제 사례 연구를 소개했다. 그는 상하이에 살고 있으며 현재 중국과 서부에 관련된 폭넓은 주제로 열 권의 책을 씨리즈로 집필하고 있다. 그의 연락처는 2186604556@qq.com.이다. 그는 글로벌 리서치에 활발하게 기고하고 있다.

출처 : 현장언론 민플러스(http://www.minplusnews.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