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장 10

책제목:운명
 
 

제 4 장

10

 

강렬한 투광등의 불빛이 밤의 어둠을 힘껏 밀어내며 괘궁정의 보천보전투승리기념탑건설장을 환히 밝히였다. 탑신에서는 용접의 불보라속에서 작은 불찌들이 폭포처럼 쏟아져내리고 곳곳에 타오른 모닥불들은 그와 경쟁하듯 기를 쓰고 불찌들을 흩날렸다.

그 한복판을 내각제1부수상 김일이 걸어가고있었다. 그의 뒤로는 지도검열소조의 책임자인 방만길과 총설계가 리웅산, 건설사업소 지배인, 조각창작단 리한윤단장 등이 줄레줄레 그림자처럼 묻어다니였다. 특히 지도검열책임자 방만길은 두툼한 문건철을 끼고 김일의 옆에 바싹 붙어서 따라갔다. 그것도 노상 머리를 조아리고 갑신거리는것이 마치 황제행차에 따라나선 충실한 시종을 형상한 어느 력사물영화의 한 장면에 출연한듯 했다.

돌연 김일이 걸음을 멈추었다. 무뚝뚝해보이던 얼굴에 밝은 미소를 떠올리며 가슴후련하게 숨을 들이쉬였다. 마치 건설장의 휘황한 불빛과 따스한 봄을 한껏 들여마시는듯싶었다.

《좋아, 이제야 37년도 보천보의 밤과 같아졌소. 온통 불천지이구, 응?!···》

《예, 그렇습니다.》 하고 방만길이 때를 기다리고있은듯 제꺽 발라맞추었다. 《내각 제1부수상동지께서 오시자마자 홰불이 황황 타오르구 명절기분이 되였습니다.》

김일이 그를 돌아보았다.

《내가 오니까 홰불이 타올랐다구? 허··· 이 동무 아직 정신이 똑똑치 못하군, 엉?!··· 동무, 똑똑히 알아두라구. 보천보의 홰불은 우리 수령님께서 오래전 1937년도에 벌써 어둡던 이 나라를 밝히며 환히 지펴주신거야! 아직 그것두 모르는가?···》

《예, 예. 정말 옳은 말씀입니다. 제1부수상동지, 제가 그만 실언을···》

방만길이 머리를 떨구었다. 그러나 그는 결코 그러한 몇마디 질책에 주눅이 들 사람이 아니였다. 어느새 그는 다시 걸음을 옮기는 김일을 바투 따라섰다. 절호의 기회를 놓칠수 없는 그였다. 그는 발을 재게 놀리며 숨찬 소리로 이렇게 계속하였다.

《제가 오늘 정말 옳은 지적을 받았습니다. 제1부수상동지, 그동안 제가 머저리구실을 해왔습니다. 지금 와서 돌이켜보면 참으로 자책되는바가 많습니다. 상부의 말이면 다 옳은것으로 여기면서 그대로 받아외우던 저였습니다. 그러던 나머지 그만에야··· 꼭두각시나 같은 그런 놈이 되고말았습니다.》

김일이 몸을 홱 돌렸다.

《허··· 우화속의 박쥐와 같군.》

《예?!···》

김일은 더 말하지 않고 돌따섰다.

한동안 아무말없이 걷기만 했다. 마침내 투광등의 불빛이 사람들모두의 자태를 환히 드러내는 둔덕에서 김일이 또 멎어섰다. 투광등의 불빛속에 서있는 그의 두눈에서 강렬한 섬광이 펀뜩인듯 했다.

《아무래도 내 한마디 해야겠소.》 김일이 하는 말이였다. 《이건 언제인가 친애하는 김정일동지께서 들려준 박쥐에 대한 우화인데··· 잘 새겨듣소, 응?!》

웬일인지 항일혁명투사이며 내각제1부수상인 김일에게서 뜻밖에도 우화라는 말이 나오자 다들 자못 놀라움을 금치 못해하는 표정이였다. 슬그머니 손으로 입을 가리고 웃는 사람도 있었다. 그것을 눈치차린 김일이 조금 어성을 높였다.

《박쥐에 대한 우화인데 말이요, 응?!···》 하고 그는 웃음을 전제로 한 유모아를 마치 그 누구를 추궁하듯 엄하게 말했다. 《글쎄 박쥐란 놈이 어느날 새들과 쥐들의 싸움판에 끼여들었다구 하오. 그 싸움에서 먼저 새들이 우세를 보이기 시작하자 그놈은 날개를 퍼덕거리면서 난 새다! 당신들의 편, 새편이다, 내 날개를 보라! 하고 떠들어대였소. 그다음 형세가 달라져 들쥐들이 우세를 보이자··· 이번엔 쥐들한테 날아가 다들 나를 보시오, 당신들과 꼭같은 내 몸뚱아리를 좀 보시오, 난 쥐요, 박쥐란 말이요! 라고 했다는거요.》

사람들은 웃지 않았다. 아니, 웃지 못했다. 그의 눈빛이 그리도 랭혹하고 말투까지 몰풍스러웠기때문이였다. 허나 김일이 지금 무엇때문에 격해졌는지 그들은 너무도 잘 알고있었다.

돌연 김일이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그들을 불같이 지지며 따져물었다.

《어떻소, 아주 우스운 얘기지?》

이번에도 역시 누구 한사람 입을 열지 못했다. 금시 벼락불이라도 떨어질것 같아 어깨를 옴츠릴 지경이였다. 오직 방만길만이 때를 놓치지 않고 아주 태연히, 스스럼없이 웃기 시작했다.

《정말 우스운 얘기입니다. 예, 아주 교훈적인···》

그는 말끝을 맺지 못했다. 김일이 그에게 무섭게 눈총을 쏘았던것이다. 일순 방만길의 입에서 새여나오던 가벼운 웃음이 증기발처럼 사라져버렸다.

《우리 혁명대오엔》 하고 김일은 방만길을 면바로 쏘아보며 마디마디를 도끼로 찍듯이 말했다. 《우화속의 박쥐와 같은 그런자들이 있을 자리가 없어. 동무, 똑바루 새겨들으라. 사람은 언제 어느때든지 제정신을 가지구 살아야 해. 정세에 따라 간에 붙었다 섶에 붙었다 하면서 롱간질을 일삼는 그런자들은 례외없이 가장 어려울 때 배신의 길로 굴러떨어지는 법이야. 이건 바로 우리의 영명한 지도자이신 김정일동지께서 하신 말씀이야!···》

김일은 손을 홱 내젓고나서 씨엉씨엉 건설장 한가운데로 걸어갔다. 할 말은 다 했고 들을 말은 없기때문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