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장 23

책제목:운명
 
 

제 3 장

23

 

김일성동지께서는 그날도 현지지도의 먼길을 이어가고계시였다. 그 길우에서 제8차 세계축구선수권대회소식도 들으시였다. 수행원들과 함께 새벽녘까지 라지오를 들으시고는 전화기를 드시였다. 시계를 보니 너무 늦은듯 하여 잠시 망설이시였다. 그러나 김일이라고 어찌 쉬이 잠들수 있겠는가?··· 송수화기를 들고 김일을 찾으시니 그는 여러 부수상들과 같이 1부수상사무실에 있었다.

《김일동무, 아직 자지 않고있소?》

《예, 수령님. 어떻게 잠을 잘수 있겠습니까. 우리 축구가 세계를 들었다놓고있지 않습니까.》

《그렇다?··· 그러니 김일동문 텔레비죤화면으로 우리 축구를 봤겠구만?》

《예, 수령님.》 죄스러워하는 억양이였다. 《수령님께서 현지지도의 길을 걸으시는데 여기서 남일동무랑 리종옥동무, 정준택동무랑 같이 모여앉아 우리끼리만 텔레비를 보자니 어쩐지···》

《그거야 참 좋은 일인데 뭘 그러오. 그건 그렇구··· 내가 야밤삼경에 전화를 건건··· 방금 축구소식을 들으면서 한편으론 몹시 기쁘기도 하거니와 다른 한편으론 웬일인지 서운해나는게 아니겠소. 그래 아무래도 오늘 밤은 인차 잠을 이룰것 같지 않아 전활 걸었소.》

《예?···》

김일의 숨소리가 차츰 높아지고있었다. 곁에서 정준택과 남일이 무어라고 수군거리는 소리도 들려왔다.

그이께서는 송수화기를 바꿔쥐시였다.

《김일동무, 오늘과 같이 평양시와 그 주변사람들만 아니라 온 나라 전체 인민이 이번 축구경기실황을 텔레비죤으로 볼수도 있었는데··· 참, 아쉽게 되였소. 우리가 좀 더 빨리 중계탑을 세웠더라면 얼마나 좋았겠는가 하는 생각이 계속 머리속에서 떠나지 않더란 말이요. 마음에 걸려서···》

그이께서는 말끝을 맺지 못하시였다.

김일이 청높이 말씀드렸다.

《수령님, 제 이제 텔레비죤중계탑건설을 힘껏 내밀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직접 현지에 나가서 건설전투를 지휘하겠습니다.》

《그렇게 합시다. 어떻게 하나 중계탑을 빨리 일떠세워 인민들의 문화정서생활을 더 높이도록 합시다. 그리고··· 텔레비죤방영과 관련된 기술문제에서 더 걸린것이 없는지 미리 알아보도록 합시다.》

《예, 그 문젠··· 당중앙위원회 김정일동지께서 직접 여러 지방에까지 몸소 나가 전파수신시험도 하시였습니다. 그리고 방송국에 절실히 필요한 기술설비들도 다 해결해주고있습니다.》

김정일동무가?···》

《예, 오늘도 현지지도의 먼길에 계시는 수령님께 런던축구실황을 텔레비죤화면으로 보여드리지 못하는것때문에 몹시 가슴아파하였습니다.》

《음···》

그이께서는 부지중 마음속으로 뜨거운것이 흘러드는것을 느끼시였다. 하여 송수화기를 꼭 쥐고 이윽토록 아무 말씀도 없이 서계시였다.

 

1966년 8월 14일.

수령님께서는 이날 평안북도 삭주군의 여러 부문을 현지지도하시였다. 수도를 떠나신지 오랬으므로 매일 저녁마다 내각제1부수상 김일을 통하여 제기된 문제를 보고받으시였다.

그날 김일이 보고드린데 의하면 윁남에 파견할 비행부대의 준비가 완료되였다고 한다. 조선인민군 공군제203군부대가 출발준비를 갖추고 대기중에 있다고 한다.

그이께서 말씀하시였다.

《먼저 선발대를 보냅시다. 보위상동무한테 말해서 선발대로는 이제 윁남에 가서 직접 전투를 지휘할 비행부대장을 보내는게 좋겠습니다.》

《알았습니다.》

《참, 그 부대장동무 이름이 뭐랬더라?···》

《수령님, 제 당장 알아보겠습니다.》

《아 아니, 그럴 필요는 없소. 그의 이름이 무슨 남뭐이라고 하던것 같은데··· 아, 그렇지. 생각나오. 박남훈이요. 전쟁때부터 비행기를 탄 경험많은 동무라고 했지. 그럼 그 동무가 먼저 가서 윁남의 당과 국가, 군대의 간부들과 낯을 익히고 자신이 직접 전쟁상황을 료해하면서 필요한 전투준비를 갖추도록 합시다.》

《예, 그렇게 하겠습니다.》

그이께서는 잠시 손에 들고계신 송수화기를 꼭꼭 누르시다가 결연히 말씀하시였다.

《김일동무, 제203군부대는 좀 더 준비를 해가면서 이제 당대표자회가 끝난 다음에 보내기로 합시다, 어떻소?》

《예, 그게 좋겠습니다. 수령님!》

전화가 끝난 후에도 그이께서는 이윽토록 생각에 잠겨계시였다.

제203군부대에는 그이께서 잘 아시고 특별히 관심하시는 비행사 최봉호도 있다. 하늘의 복수자가 되겠노라고 벌써 소년시절에 그이께 맹세드린 비행사, 그런데 그의 안해가 집을 뛰쳐나갔다고 한다.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치안대》를 하다가 월남한 아버지때문에, 그런 불미스러운 경력이 비행사인 남편에게 루를 미칠가봐 리혼을 결심했다는것이다. 얼마전 인민군 총정치국에서 제203군부대의 비행사들을 료해하던중 그런 사실이 밝혀졌었다.

수령님께서는 즉시 전화로 민족보위성 부상인 오진우대장을 찾으시였다. 한동안 보위성의 처녀교환수들이 몹시 급해하였다. 오진우가 자리를 비우고 없기때문이였다. 얼마간 시간이 흘러서야 오진우와의 전화련계가 이루어졌다. 오진우대장은 어느 한 비행부대에 나가있었다.

《오대장, 지금 어느 부대에 가있다구?》

그이의 물으심에 오진우는 공군제203군부대라고 했다.

《뭐, 203군부대?···》 그이께서 무척 반가와하시였다. 《마침이로구만. 오대장, 그 부대에 내가 잘 아는 최봉호라는 전투기비행사가 있는데··· 》

《예, 그런 동무가 있습니다. 수령님!》 하고 오진우는 청높이 말씀올리였다. 《방금 제가 그를 만나 담화하였습니다.》

《뭐, 최봉호와?···》

《예, 그렇습니다. 수령님, 제 김정일동지와 같이 그 비행사를 만났습니다.》

《아니, 그를 만날 생각은 어떻게?···》

《예, 어제 밤 김정일동지가 저한테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지금 수령님께서 최봉호라는 비행사때문에 마음쓰신다면서 저와 같이 가서 만나보자는것이였습니다. 그래서 오늘 이 부대에 같이 나오게 됐습니다.》

《그―렇―소?!···》

《예, 수령님.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 제 이제 그 녀석 정신이 번쩍 들게 다불러대겠습니다.》

《흠···》

물론 최봉호의 문제는 그자신의 불찰로 빚어진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그를 정신이 번쩍 들게 다불러대야 할 리유도 없다. 그러나··· 수령님께서는 한동안 송수화기를 꼭 쥔채 아무 말씀없이 그대로 서계시였다. 부지불식간에 그 어떤 봄의 훈향과도 같이 따스한 정이 가슴가득 흘러드는것을 느끼시였다. 그이께서 관심하시고 마음쓰시는 모든 문제들엔 어김없이 김정일동지가 가있는것이다.

《음.》 그이께서는 한결 뜨거워진 음성으로 말씀하시였다.

《오대장이 김정일동무랑 같이 그를 만나고있다면··· 난 마음을 놓겠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