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장 16

책제목:운명
 
 

제 3 장

16

 

《음―그렇단 말이지?》 김일은 조금 안도의 숨을 내쉬였다.

《내가 그새 출장을 갔다오다보니 오늘에야 서기한테서 그 동무에 대한 얘길 들었소. 그런데 량심적인 그 사람을 법에 걸어 송사하다니? 에익, 나쁜 놈들!··· 음, 알겠소. 그렇게 하오.》

김일은 송수화기를 놓고 입술을 악물었다. 웬일인지 명치끝이 얼얼해나고 입으로는 거치른 욕지거리가 거침없이 쏟아져나올것만 같다. 하여 그는 한동안 갑자르다가 탁우의 다른 전화기를 불쑥 앞으로 끄당기였다.

송수화기를 들자 교환수처녀의 랑랑한 목소리가 울려나왔다.

《예, 교환입니다. 제1부수상동지, 말씀하십시오.》

《동무, 이 전화를 ···》 하고 김일은 마른 침을 꿀꺽 삼키고나서 숨가쁘게 말하였다. 《당중앙위원회 김정일동지께 련결해주시오, 당장!···》

《알았습니다, 제1부수상동지.》

그는 송수화기를 귀언저리에 끼운채 잠시 숨을 돌렸다. 했건만 그냥 속이 떨리고 입안이 말라드는것을 어쩔수 없었다. 그 순간 문득 생각되는것이 있었다. 그는 불에 덴것처럼 흠칠하며 송화구에 대고 소리쳤다.

《가만, 교환수, 지금 몇시가 됐소? 응?··· 내가 그만 시간도 보지 않구···》

아무 대답도 없다. 전류흐르는 소리뿐 어데선가 멀리 아득히 울려오는 소리로 미루어 교환수는 벌써 당중앙위원회와 련결하고있는듯 했다. 김일은 다급히 손목시계를 들여다보았다. 어느덧 새벽 2시 45분이 되였는가?··· 그 순간 김정일동지의 귀에 익은 음성이 귀전을 울리였다.

《1부수상동지, 안녕하십니까. 김정일이 전화받습니다.》

김정일동지, 제가 그만···》 하고 그는 한손을 내흔들며 다급히 말씀드렸다. 《이거 정말 미안합니다. 갑자기 긴요한 일이 생기는 바람에··· 꼭 말씀드려야겠다는 생각만 하다보니 그만 어뜩새벽에 전화를 걸어서··· 정말 안됐습니다.》

《?···》

웬일인지 저쪽에서는 전류흐르는 소리만 계속될뿐 한동안 아무 기척도 없었다. 김일이 의아하여 송수화기를 후― 불어보았다.

김정일동지! 내 말이 들립니까?》

그제서야 전류흐르는 소리가 멎었다.

《김일동지, 내 벌써 몇번이나 말했습니까.》

《아니, 무슨 말씀이신지?···》

《김일동지, 항일의 백전로장인 김일동지까지 젊은 사람한테 계속 그런 식으로 나오시면 전 어떻게 하라는겁니까, 예?!···》

《아, 그것때문에요?···》 김일은 당황해하며 한손으로 이마를 세게 문질렀다.

김정일동지, 제가 그만··· 인젠 무슨 말씀이신지··· 아니, 무슨 말인지 알겠습니다. 그럼 이제부턴··· 예, 내 반드시 동무라고 부르리다.》

《좋습니다. 김일동지, 그럼 우리 약속했습니다. 그런데 벌써 세번째 약속이라는걸 잊지 마십시오!···》

《참, 그렇군요. 》

《그런데 김일동지, 지금 웬일입니까? 숨소리가 고르지 못한것 같은데 혹시 병세가 다시 도지는건 아닙니까?》

《아, 아니, 무슨 말씀!··· 대낮에 홰불을 켜들고 다녀도 나만큼 건강한 사람은 아마 찾지 못할겁···》

그는 다시금 말끝을 맺지 못하고 거친 숨소리만 송수화기에 쏟아부었다. 마침 김정일동지께서 웃으며 말씀하시였다.

《1부수상동지, 어서 말씀하십시오. 무슨 일이 생겼습니까?》

《예, 좀 심각한 일이···》

김일은 다시 숨소리부터 거칠게 내불었다. 이어 그는 격해진 목소리로 벌어진 일에 대하여 두서없이 말씀드리기 시작했다.

이윽고 김정일동지께서 근엄한 어조로 말씀하시였다.

《알겠습니다. 이건 단순히 리웅산이라는 한 건축가에 한한 문제만이 아닌것 같습니다. 예, 매우 심상치 않은 일입니다.》

창밖의 먼 하늘가에서는 소리도 없는 번개가 뾰족한 불의 창끝처럼 연신 펑끗거렸다.

 

×

 

비상한 하루였다. 리웅산은 시검찰소의 풍차에 탔다. 운전사의 옆자리엔 부소장이 올라앉았다.

《비가 또 오려나?···》 부소장이 밤하늘을 올려다보며 하는 말이였다. 《운전사동무, 어디로 가는지 알지?》

《예, 압니다.》

차가 달리기 시작했다. 리웅산은 창밖을 내다보며 머리를 기웃거렸다. 어쩐지 이상했지만··· 그게 무슨 대수랴. 인젠 모든것이 끝나지 않았는가, 다 해명되지 않았는가?··· 오늘 처음 그는 마음이 평온해지는것을 느꼈다. 그렇게 얼마간 시간이 지났다.

갑자기 리웅산이 놀란 소리를 질렀다.

《가만, 이 차가 지금 어데로 가는겁니까?》

시검찰소 부소장이 웃으며 말했다.

《당중앙위원회로 갑니다.》

《아니, 거기엔 왜?!···》

《내각 제1부수상동지가 그렇게 지시하였습니다. 거기 가면 기다리시는분이 있다고···》

《예?!》

차는 어느덧 당중앙위원회청사에 이르고있었다. 전조등빛에 키높이 자란 가로수들이 확 자태를 드러내군 했다.

그 순간 차창유리가 확 밝아지고는 곧 어둠속에 묻혔다. 시퍼런 번개불이 밤하늘을 갈기갈기 찢으며 저 멀리 지평선 한끝으로 날창처럼 내리꽂힌것이였다. 리웅산은 순간 저도 모르게 숨을 죽였다.

허나 무시무시한 우뢰소리는 없었다. 모든것이 고요했다.

《다 왔습니다.》

부소장이 뒤를 돌아보며 하는 말이였다.

《예―》

리웅산은 차문을 열었다. 바로 그 순간 머리우에서 땅!― 하고 무시무시한 천둥이 터졌다. 하늘과 땅을 그리고 그의 온몸을 산산이 으깨여놓는 굉음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