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장 14

책제목:운명
 
 

제 3 장

14

 

리웅산은 깊은 생각에 잠겨 베란다에서 화분에 물을 주고있었다.

맑은 아침이였다. 그러나 그의 마음은 여전히 어두웠다. 대기념비의 총설계가인 자기가 무엇때문에 지금 여기 아빠트에서 화분이나 돌보고있는것인지 생각할수록 놀랍고 기가 막혔다. 그는 주전자의 물이 화분너머로 줄줄 흘러내리는것도, 집안에서 초인종소리가 거듭거듭 울리는것도 알지 못하고있었다.

《아버지!》 딸 혜영이가 창문을 열고 그를 찾았다. 《손님들이 오셨어요.》

그는 불길한 예감이 들었으나 우정 천천히 손을 닦고 방안으로 들어갔다. 출입문은 반쯤 열려진 그대로였다. 이렇듯 이른아침에 누가 나를 찾아온단 말인가?···

낯모를 손님 두사람이 복도에 서있었다. 한사람은 밤색모자를 이마우에 비딱하니 눌러썼고 몸집이 앙바틈한 다른 사람은 도수높은 안경을 끼고있었다.

《저··· 뉘신지?》

리웅산의 물음에 밤색모자가 공손히 물었다.

《저··· 리웅산선생입니까?》

《예, 제가···》

《그렇습니까. 우린 시검찰소에서 왔습니다.》

그가 웃주머니에서 증명서를 꺼내였다. 허나 리웅산은 그것을 받아보지 않았다.

《헌데 무슨 일로?···》

그러자 그 사람은 증명서를 도로 주머니에 쓸어넣으며 얄궂은 웃음을 지었다.

《선생은 늘 손님을 문밖에 세워두고 말합니까?》

그의 심상치 않은 어조에 리웅산은 허둥거리며 손님들을 방으로 안내하지 않을수 없었다.

《그럼 어서 안으로··· 들어오십시오.》

앞치마를 두른 혜영이가 부엌에서 내다보았다. 안방에서는 어머니가 경애를 안고 나왔다. 손님들이 늙으신 어머니가 눈에 띄자 갑자기 거북스러워하며 머리숙여 인사했다.

《저··· 어머니, 아침부터 찾아와 미안합니다. 일이 좀 있어서···》

그리고는 리웅산에게 아주 낮은 소리로 수군거렸다.

《증명서를 좀 보여주겠습니까?》

《예, 예.···》

말코지에 걸린 옷주머니에서 증명서를 꺼내는 리웅산의 두손은 눈에 띄게 후들거리고있었다. 공포에 질려있는 어머니와 혜영이는 물론 아무것도 모르는 철부지 경애까지도 이상한 사람들의 출현과 차디찬 분위기에 두눈이 올롱해져있었다.

증명서를 받아든 검찰일군이 리웅산의 얼굴과 사진을 깐깐히 대조해보더니 여전히 낮은 소리로 말했다.

《우린 선생이 암해행위를 하고 도주했다는 신고를 받았습니다. 그러니 우리와 같이 좀 가야겠습니다.》

《아니, 뭐 도주? 암해행위?···》 하고 리웅산은 너무 흥분하여 떠듬거렸다.

《도대체 누가 그― 그따위 허― 허튼 신고를 했다는겁니까, 예?!》

그가 어성을 높이자 검찰일군들은 바빠했다.

《가서 해명해봅시다.》

밤색모자를 쓴 검찰일군이 또 어머니쪽으로 고개를 돌리며 량해를 구했다.

《미안합니다, 할머니. 공화국법은 공정하니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

늙으신 어머니는 망두석처럼 굳어진채 여전히 한마디 말도 없었다. 잔주름이 그물처럼 덮여있는 입가에 경련이 파문지어가는듯 오무린 입술을 바르르 떨고있을뿐··· 그러나 혜영이는 달랐다. 미끄러지듯 아버지에게로 다가오더니 와락 매달리였다.

《아버지, 법은 왜요? 무슨 위법이라도 있었나요?》

리웅산은 머리를 저었다.

《아니다, 그런 일은 없다!》

《그런데 왜?··· 왜 요새 우리 집엔 이런 일만 계속 생기는거예요. 예, 아버지?!― 》

혜영은 자기 남편 박유진이 일까지 한데 거들며 애처롭게 부르짖었다. 《아버지, 난 믿지 않아요. 아니, 그럴수 없어요. 우리 아버진 절대로 그럴수가 없단 말이예요.···》

어느새 혜영은 온통 눈물에 젖어있었다. 리웅산은 검찰일군들이 보는 앞이여서 면구스러워 혜영이를 한쪽으로 밀어놓았다.

《울지 말아. 눈물이나 짠다구 될 일이 아니다. 어느 책에도 써있지 않던?··· 법은 눈물에 녹지 않는다구.》

《옳은 말입니다.》 밤색모자가 말했다. 《자, 그럼 어서 갑시다. 우리 부소장동지가 직접 만나겠다면서 기다리고있습니다.》

《음― 갑시다.》

리웅산은 말코지에서 모자를 벗기다가 저도 모르게 어머니쪽으로 힐끔 눈길을 돌렸다. 다음순간 그는 흠칫하며 모자를 떨어뜨렸다.

80고령의 어머니가 무서운 의혹과 쓰라린 아픔에 겨워 신음하면서 소금버캐가 허옇게 내려앉은 머리를 흔들고있는것이였다. 심하게 채머리를 떠는 어머니의 그 모습은 너무도 처절하고 준엄하였다.

《어머니, 그럼···》

그 다음말은 더 이을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