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장 7

책제목:운명
 
 

제 2 장

7

 

렬차에서 내린 최봉호는 고원역에서 두시간남짓이 걸어서야 바다가마을 구룡리에 이르렀다. 여기까지 오가는 뻐스는 오전에만 있다고 하므로 날이 어둡기 전에 도착하려고 강행군을 하지 않으면 안되였었다.

해질무렵이였다. 저 멀리 바다 한가운데로 길게 뻗어나간 호도반도가 시뻘건 노을속에 잠겨들고있는것이 바라보였다. 높고낮은 산봉우리들까지 점점 더 그 용암속에 서서히 녹아들고있었다.

그때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학생소년들이 저앞에서 왁작 떠들며 밀려오는것이 보였다. 남자애들은 네댓명씩 무리지어 최뚝에서 무엇을 잡느라고 뜀박질을 하거나 개울가의 징검돌우에서 물싸움을 벌리느라고 야단이였다. 하건만 처녀애들만은 한덩어리로 줄지어 오며 열심히 노래를 부르고있다. 역시 처녀애들은 장난세찬 남자애들보다 더 빨리 인생의 봄을 꿈꾸는것 같다.

 

노을비낀 철길우에 젊은 기관사
기적소리 울리며 기차를 몰았네
포연을 헤쳐온 용감한 그 젊은이
준엄한 그날에도 굴하지 않았네

 

예술영화 《철길우에서》의 주제가이다. 세상에 나오자바람으로 최봉호를 포함한 수많은 사람들을 매혹시킨 예술영화였고 뜻깊은 영화주제가였다. 비록 영화의 주인공들은 장내에 불이 켜지는것과 동시에 영사막에서 사라져버렸지만 그들이 사람들의 마음속에 심어준 정서적여운까지 죄다 걷어안고 가버린것은 아니다. 영화의 저 노래와 더불어 그들은 지금도 변함없이 싸우고 사랑하고 노래하고있는것이다.

봉호는 마치 자기가 그 영화의 주인공이라도 되는듯 했다. 변함없는 마음을 안고가는 공군상위··· 노래하며 걸어오던 처녀애들은 길섶에 조금 비켜서는 공군상위에게 깍듯이 소년단경례를 했다.

《안녕하십니까!》

《안녕하십니까, 군관아저씨!》

《비행사구나.》

《공군상위야. 참 멋있지?》

《그래, 미남자다야, 잉?!》

사춘기에 이른 처녀애들이여서 바다가마을에 오래간만에 나타난 공군상위를 할끔할끔 치떠보며 저마끔 잰 말씨로 소곤거리고 입을 싸쥐고 키득거리기도 했다. 그래도 노래는 계속된다.

봉호는 그 애들에게 묻고싶은것이 있었으나 그들의 노래를 끊고싶지 않았다. 하여 손을 들어 거수경례로 인사를 받고는 그냥 지켜보기만 했다. 처녀애들은 계속 웃음어린 눈빛을 그에게서 떼지 않으며 옆으로 지나갔다.

다행히 개울가에서 물싸움을 하던 남자애들이 그를 띄여보자 일시에 허리를 펴고 경례를 했다.

《안녕하십니까, 군관동지!》

마침이였다.

《참 얘들아, 저기가 구룡중학교니?》

《예!》 장난꾸러기소년들이 일시에 입을 모아 합창을 했다.

《우리 학교예요, 우리 학교!》

《근데 누굴 찾아오셨나요, 아저씨?》

봉호가 되물었다.

《거기 한수희라는 녀선생이 새로 왔지?》

대번에 환성이 일어났다.

《예, 왔습니다!》

《곱게 생긴 선생님 말이지요?》

저저마끔 한마디씩은 다했다.

《우리 학급담임선생님이예요.》

《야! 그러니까 우리 선생님 찾아오셨네?》

《그럼 제가 안내해드릴게요. 나만 따라오세요.》

봉호는 손을 홱 내젓고말았다.

《아니, 필요없다. 얘들아, 나 혼자 가도 된다.》

《체! 도와주겠다는데두.》

소년들은 그만 흥심을 잃었는지 입이 뚜해졌다.

《별난 군관동지구나야.》

《그러게 말이야. 괜히 골을 내면서···》

봉호는 그 애들의 뿔난 소리엔 아랑곳하지 않고 걸어갔다. 시간이 급했다. 마음도 급했다.

방금 한 녀자와 행복의 꿈을 그리기 시작하자마자 그들 사이를 갈라놓으며 가정성분이라는 이름의 감탕물이 세차게 굽이쳐갔다. 다행히 거기엔 징검돌들이 놓여있었다. 그는 뒤뚝거리는 징검돌들을 하나하나 발을 구르듯 힘있게 짚어가며 저편기슭으로 껑충거리며 뛰여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