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장 16

책제목:운명
 
 

제 2 장

16

 

1966년 5월.

구름 한점 없는 맑은 날씨였다. 따뜻한 해볕이 집무실 창유리로 밀물처럼 쓸어들고있었다. 김일성동지께서는 세계 여러 나라들에 가있는 우리 대사들의 사업정형에 대한 보고서를 읽고계시였다. 특히 꾸바대사 장정환의 보고자료가 류달리 눈길을 끄시였다.

거기에는 피델 까스뜨로수상의 불의적인 우리 나라 대사관방문과 수령님의 현지지도기록영화관람, 꾸바의 지방도시인 싼띠아고 데꾸바에서 진행된 우리 나라 체육기술고문단(축구, 권투, 배구)과 사탕수수생산지원 농업기술협조단에 대한 환영행사, 어느 한 포병부대에서 진행된 행사와 체 게바라에 대한 자료들도 들어있었다.

 

(인물자료)에르네스또 체 게바라

 

① 간단한 경력

―1928년 6월 4일 아르헨띠나 로싸리오시의 한 건축가의 가정에서 출생. 14살때 혁명적청년단체에 참가하여 활동. 25살때 아르헨띠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종합대학 의학부 졸업.

―1954―1956년까지 라틴아메리카 여러 나라들에서 인민대중의 비참한 생활을 목격하고 투쟁에 나설것을 결심.

―1955년 메히꼬에서 피델 까스뜨로와 만나 7월26일운동에 참가. 이듬해 12월 피델을 비롯한 꾸바혁명가들과 함께 《그란마》호로 꾸바에 상륙. 처음엔 군의, 후엔 유격대지휘관으로 활약.

―1958년 12월 수도 아바나에 입성하여 1966년 3월까지 꾸바국립은행 총재, 꾸바혁명정부 공업상, 중앙계획위원회 위원장, 꾸바사회주의혁명통일당 비서국 성원으로 활동. 이 기간 정부 및 경제대표단을 이끌고 에짚트, 수단, 파키스탄, 인디아, 먄마,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일본, 마로끄, 유고슬라비아, 에스빠냐, 쏘련, 체스꼬슬로벤스꼬, 동도이췰란드, 알제리, 중국, 조선 그리고 수많은 아프리카의 나라들을 방문.

―1966년 4월 꾸바를 떠나 새로운 곳으로 투쟁무대를 옮김.

 

② 유엔총회에서 한 체 게바라의 연설중에서(1964. 11. 12.)

《···나 에르네스또 체 게바라는 아르헨띠나에서 태여났습니다. 이것은 누구에게도 비밀이 아닙니다. 나는 꾸바사람인 동시에 아르헨띠나사람입니다.···

라틴아메리카의 저명하신분들인 당신들께 제가 하는 말이 모욕으로 들리지 않는다면 나는 자신을 라틴아메리카의 열렬한 애국자로 간주하고싶습니다. 그 어느 라틴아메리카나라라 해도 무방합니다. 평범한 한 애국자로서 나는 필요한 순간이 온다면 라틴아메리카의 그 어느 나라에 가서든 그 나라의 해방을 위하여 목숨바칠 준비가 되여있습니다. 그 누구에게 빌지도 않고 그 무엇도 요구하지도 않으며 그 어떤 강박도 하지 않으면서 말입니다.···》

 

③ 피델 까스뜨로와 가족들에게 보낸 체 게바라의 작별의 편지

 

피델 까스뜨로에게

 

농업의 해

아바나

 

피델.

거창한 사업을 앞에 둔 이 순간 나는 많은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마리아 안또니아의 집에서 당신을 알게 되던 일, 당신이 나더러 꾸바로 가지 않겠는가고 묻던 일, 또 긴장하게 준비사업을 벌리던 그때의 일들을.

···언젠가 우리는 사람들이 죽게 되는 경우 누구에게 알려야 하는가를 론한적이 있었는데 그렇게 될 가능성은 우리모두에게 다 있는것이였습니다. 후에 우리는 그것이 옳다는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왜냐하면 혁명에서는 승리하든가 아니면 죽기마련이니까요.(그것이 진짜혁명이라면.)

···

나는 당신의 땅에서 꾸바혁명과 나를 맺어주고있는 내 의무의 일부를 원만히 수행했다고 보면서 당신과 동지들 그리고 당신의 인민이자 나의 인민이기도 한 그들과 작별하려고 합니다.

나는 당지도부에서의 나의 직책들과 상의 직책, 사령관의 직책 그리고 꾸바공민으로서의 나의 신분을 공식적으로 포기합니다. 이외의 다른 문제들로 하여 나를 꾸바에 붙들어둘 그 어떤 법적근거도 없습니다.

···

나는 훌륭한 나날들을 보냈으며 까리브해의 위기때 위험하고도 보람있던 나날들에 당신곁에서 우리 인민과 함께 있었다는데 대하여 긍지를 느끼고있습니다.

···이 세계의 다른 곳들에서 소박한 내 능력과 도움을 청하고있습니다. 꾸바앞에 걸머진 책임으로 하여 당신이 할수 없는 일을 내가 해야 하므로 드디여 우리가 헤여져야 할 시각이 온것 같습니다.

내가 이 리별을 기쁨과 아픔이 뒤엉킨 속에서 감수하고있다는것을 알아주십시오. 나는 여기에 창조자로서 내가 품고있던 꿈들중에서 가장 깨끗하고 소중한것들을 나의 사랑하는 사람들속에 남겨두고 갑니다.

나를 아들로 받아준 인민을 두고 떠나간다는 이것이 나의 심장을 막 허비고있습니다. 새 전장들에 당신이 나에게 심어준 신념과 나의 인민의 혁명정신 그리고 투쟁에 대한 자각을 가슴에 지니고 가렵니다.

···이역의 하늘아래에서 최후의 순간이 온다면 나의 마지막생각은 꾸바인민, 특히 당신에 대한 생각뿐일것입니다. 당신이 나를 가르쳐준데 대하여 감사를 드리며 내가 살아 숨쉬는 마지막 끝까지 당신이 보여준 모범에 충실하도록 힘쓰겠다는것을 약속합니다.

우리 혁명의 대외정책들에 언제나 충실하였으며 앞으로도 그럴것입니다. 내가 그 어디에 가있든 나는 꾸바혁명가로서의 책임감을 간직할것이며 또 그 책임을 다할것입니다.

···당신과 우리 인민에게 할말이 많지만 인젠 그만두려고 합니다.

영원한 승리를 이룩할 때까지!

조국이냐, 죽음이냐!

최대의 혁명적열정을 다해 당신을 포옹하면서.

체로부터

1966. 4. 9.

 

사랑하는 아이들에게

 

사랑하는 일다와 알레이디따, 까밀리오, 쎌리아, 에르네스또··· 이제 너희들이 이 편지를 읽게 될 때면 그때 나는 너희들속에 없게 될것이다.···

너희들의 아버지는 생각하는대로 행동하는 사람이였고 자기의 신념에 충실한 사람이였다. 부디 훌륭한 혁명가들로 자라나거라.

공부를 많이 해서 기술에 정통하여 자연을 정복하도록 하거라. 혁명이 중요한것이며 우리 매 사람들은 누구나 저 혼자만으로는 아무 쓸모도 없다는것을 잊지 말어라.···

아버지가 너희들을 굳게 포옹하고 입맞춘다.

아버지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