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장 1

책제목:운명
 
 

제 2 장

1

 

1965년 2월 5일.

이해의 2월은 례년에 없던 강추위로 시작되였다. 일기예보는 앞으로도 여러날 계속 중부산악지방과 동해안의 기온이 령하 20도이하로 내려갈것이라고 했었다. 보기드문 강추위였지만 김일성동지께서는 2월 3일부터 벌써 1주일간이나 함흥시와 흥남일대를 현지지도하고계시였다.

어느날 아침 그이께서 새날의 현지지도를 위해 숙소를 나서실 때 서기가 조용히 말씀드렸다.

《외무성에서 벌써 두번째로 수령님께서 언제 수도에 돌아오시는가고 문의해오고있습니다. 》

《그건 왜?》

《아마 쏘련내각수상의 우리 나라 방문날자가 박두하였기때문인것 같습···》

서기는 말끝을 맺지 못하였다. 그이께서 언짢아하는 표정을 지으시였기때문이였다.

《찾아오는 손님이야 례의대로 맞아주면 될게 아니요?》

《···》

《여기서 일을 다 본 다음 가서 만나주어도 돼.》 그이께서 말씀을 이으시였다. 《꼬씌긴이 왜 급히 날아오는지 아오? 사죄하러 오는거요, 사죄하러!··· 그러니 급해할건 없소.》

그이께서는 외투를 입고 칼바람 세찬 밖으로 나가시였다.

긴장한 현지지도일정은 계속되였다. 함흥모방직공장건설장, 2. 8비날론공장, 흥남비료공장당위원회 확대회의지도, 무연탄가스화건설장, 과학원함흥분원 등···

 

2월 7일 오후 6시.

김일성동지께서는 현지지도의 마지막일정으로 흥남항을 향해 차를 달리시였다. 아직도 맵짠 추위가 대기를 옥죄이고있었다. 하늘에서는 하얀 구름쪼각들이 차디찬 질풍에 솜털처럼 찢기여 사방 흐트러지고있었다. 바다엔 파도가 세찼다.

항에 도착하신 김일성동지께서는 세찬 해풍이 불어치며 외투깃을 날리는것도 아랑곳 않으시고 환히 웃으시였다.

《〈백두산〉이 바다에 떴단 말이지. 아주 멋있소. 세찬 파도에도 끄떡없는 〈백두산〉이 정말 장관이요, 응?!···》

그이께서 말씀하실 때마다 허연 입김이 날리군 했다.

《2만톤급이란 말이지. 인젠 먼바다물고기잡이를 배로 늘일수 있게 됐소. 내가 언제인가 동해에서 수산물 만톤고지를 처음 점령한 청진수산사업소의 영웅선장들인 김학순이랑 김태규랑 만나 물어본 일이 있소. 먼바다에 나가 제일 안타까운것이 무언가고 말이요. 했더니 그들이 하는 말이 랭동가공모선이 적은것이라고 했소. 당에서는 수산물 80만톤고지를 점령할 목표를 내세웠는데 처음엔 랭동모선 〈평화〉호밖에 없어 물고기대가리를 전부 잘라서 실어보냈다는게 아니겠소. 그것도 명태 같은건 다 버리면서 말이요. 그후 랭동모선들인 〈칠보산〉호와 〈금강산〉호를 더 띄웠는데도 그 동무들은 성차하지 않더구만. 물고기를 가득 잡아서 랭동가공모선에 가져가면 제발 인젠 더 잡지 말아달라, 실을 자리가 없소! 하는 일이 많다는거요. 그러면 기껏 잡은 물고기 몇백톤을 그냥 바다에 처넣는다고 하오. 그냥 배에 실은채로 두면 물고기선도가 나빠지거던.》

그이께서는 걸음을 옮기며 수산상에게 물으시였다.

《지금 〈칠보산〉호와 〈금강산〉호는 어디에 있소?》

《예, 청진수산사업소에서 원양어로준비를 하고있습니다. 이제 3월말에 가서 얼음이 좀 풀리면 먼바다어로선대가 오호쯔크해로 출항하게 됩니다.》

《음··· 좋소, 아주 좋아. 인젠 〈백두산〉호까지 띄워놓았으니 우리 나라의 명산들은 다 바다에 뜬셈이요, 응?!》

《예, 그렇습니다.》

《수산상은 그저 〈그렇습니다.〉 라는 말밖에 모르는구만. 아니, 아직 묘향산이 더 있소, 묘향산 말이요!··· 어디 그뿐인가? 구월산, 룡악산, 월비산도 있지. 이렇게 우리 나라의 명산들을 다 바다에 띄우자는게 나의 구상이고 결심이요. 그러면 먼바다에 나가있는 우리 원양어로선대 어로공들이 얼마나 좋아하겠소. 그들의 소원을 풀어주어 이제 더 많은 물고기를 잡게 되면 우리 인민들에게 하루 물고기 100그람이상 공급하자고 한 당의 결정도 더 앞당겨 관철할수 있단 말이요.》

《예, 그렇습니다.》

수산상은 이미 수령님께서 지적하신것도 잊고 또 같은 말만 계속 반복하고있었다. 수령님께서는 여전히 넘실거리는 물결우에 떠있는 랭동가공모선 《백두산》호를 바라보고계시였다.

《앞으로 수산업을 더 발전시키자면 천톤급, 3천톤급, 6천톤급배들을 많이 무어야 하오. 우리가 처음 철배로 만든 뜨랄선을 보아줄 때에도 말한것 같은데··· 참, 그게 언제더라?》

《예, 수령님께서 1961년 5월 청진수산사업소를 현지지도하실 때였습니다.》

그이께서는 감회깊이 머리를 끄덕이시였다.

《음··· 그래. 그때에도 말했지만 인젠 우리 나라 수산업의 규모가 커진것만큼 큰 배들을 많이 만들어야겠소. 그래서 더 통이 크게 원양으로 나가야 하오, 세계의 어장으로 말이요. 이제 우리가 세계의 어장까지 정복하면 인민생활이 더욱 높아지는것은 물론 그만큼 우리 사람들의 가슴도 더 넓어질거란 말이요. 세계를 보는 시야도 넓어지구 통도 더 커지구 배심도 더 자랄게 아니겠소. 그만큼 나라와 민족의 존엄과 권위도 높아질테니 얼마나 좋은 일이요, 응?··· 그러느라면 김학순이나 김태규 같은 천리마시대 영웅들도 더 많이 배출될게고··· 어떻소?》

《예, 그렇습니다. 수령님!》

여전히 꼭같은 《그렇습니다.》였다.

수령님께서는 다시 걸음을 옮겨 《백두산》호의 다른쪽 선체를 돌아보시였다. 보실수록 마음에 들고 가슴이 뿌듯해지는것을 느끼시였다.

《이제 있게 될 동해지구 수산부문일군협의회에 말이요.》 하고 그이께서는 수산상을 돌아보며 말씀하시였다. 《청진수산사업소의 영웅선장들도 참가하겠지?》

《예, 수령님. 김학순, 김태규동무들을 비롯하여 청진수산사업소에서만도 10명이 참가합니다.》

《음··· 여기 동해기슭에 나오니 그 동무들 생각이 자꾸 나던데 마침 잘됐소. 수산상동무, 내가 늘 말하는것이지만 인민생활을 한단계 더 높이자면 수산물 80만톤고지를 꼭 점령해야 하오. 먼바다에서도 잡고 가까운바다에서도 잡고 큰 배로도 잡고 작은 배로도 잡고 이것도 잡고 저것도 잡는 식으로 더 많은 물고기를 잡아야 한단 말이요.》

《예, 알겠습니다. 수령님!》

방파제를 때리는 파도소리가 더 높아졌다. 땅거미가 깃들면서 칼바람이 더 사나와지고있는것이다. 그러나 그이께서는 바다에 뜬 《백두산》호의 웅건한 모습이 너무도 장하고 대견스러워 점도록 자리를 뜨시지 못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