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을줄 모르는 네덩이의 얼음

언젠가 한 문인은 섬나라 일본을 가리켜 환난의 먹구름이 눈섭에 매달렸건만 오늘도 여전히 인류의 량심과 정의의 대륙에 가붙지 못하고 풍파사나운 태평양 한가운데를 향방없이 좌충우돌하며 떠돌고있는 녹을줄 모르는 네덩이의 차고 싸늘한 얼음덩이라고 묘사한바 있다.

결코 틀린 말이 아니다.

지금 이 시각까지도 일본의 정치적영상은 진정한 평화를 바란적도, 말과 행동이 일치한적도 없는 전범국의 변하지 않는 모습으로 남아있다. 세기가 지나도록 과거범죄를 청산하지 않고있는 정치난쟁이,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전쟁세력, 돈밖에 모르는 경제동물식사유국가를 대하는 국제사회의 시선은 차겁기 그지없다.

왜 그렇지 않겠는가. 일본의 정객들이 입만 벌리면 그 무슨 《랍치자문제》를 쏟아내고 남조선에 대한 경제보복조치에 혈안이 되여 날뛰는가 하면 독도령유권을 계속 주장하며 어떻게하나 군국주의부활을 실현시키기 위해 여전히 재침의 칼을 갈아대고있으니 말이다.

사실 일본반동들이 떠들어대는 《랍치자문제》에 대해 말한다면 도리여 우리가 일본에 대고 크게 꾸짖어야 할 사안이다. 일본의 국가랍치테로범죄의 가장 큰 피해자가 바로 우리 민족이기때문이다.

일제의 야만적인 식민지통치시기에 감행된 우리 민족에 대한 랍치범죄는 오늘도 세인의 치를 떨게 하고있다. 야수적방법으로 840만여명의 청장년들을 강제련행하여 살인적인 고역장과 전쟁판에 내몰고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일본군의 성노예로 끌고가 꽃나이청춘을 무참히 짓밟고 학살한 특대형인권유린만행들은 천만년세월이 흘러도 지울수 없는 피멍으로 우리 민족에게 남아있다.

전대미문의 반인륜적범죄를 저질렀으면 반성, 사죄하는것이 도리이고 법도이건만 일본은 아직까지도 꼬물만 한 가책은커녕 오히려 제편에서 그 누구의 《랍치자문제》를 떠들며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놀아대고있다.

일본이 그 누구의 《랍치자문제》에 대해 떠드는 저의는 다른데 있지 않다. 과거에 만고죄악을 저지른 가해자로부터 《피해자》로 둔갑하여 우리 공화국의 존엄높은 대외적영상에 먹칠을 하며 조선민족앞에 저지른 죄악을 어물쩍 덮어버리고 과거청산을 회피해보자는것이다.

다시한번 명백히 하건대 과거 일제가 우리 민족앞에 저지른 반인륜적범죄에는 시효가 있을수 없다.

초보적인 인륜도덕도, 량심도, 가책도 모르는 천하무뢰한 아베를 비롯한 일본정객들의 비렬한 몰골은 과거죄악에 대한 반성은 꼬물만큼도 없이 도리여 남조선에 대한 경제보복조치와 독도령유권주장으로 우리 민족의 존엄을 모독해나서고있는데서 낱낱이 표출되고있다.

일본렬도에서 연출되고있는 이 모든 꼴불견은 모든것을 엽전구멍으로 내다보며 처리해버리는 섬나라족속들의 속좁은 기질과 저렬성, 아직도 세계제패의 허황한 망상에 사로잡혀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버리지 못하고있는 군국주의광신자들의 본성을 여지없이 드러낼뿐이다.

더우기 일본이 정의와 도덕, 평화를 문명과 발전의 기준으로 삼는 현세기의 흐름까지 도용하여 더욱더 《평화주의》를 고창하며 《선량한 국가》의 행적을 광고해대고있지만 그 량면성과 교묘성은 그들의 정치행보에서 속속들이 드러나고있다.

아베패당이 제창하는 21세기에 맞는 일본의 《새로운 모습》의 골자는 일본이 《자신을 스스로 학대》하여왔다는 패전국의 심리를 털어버리고 재무장하여 세계정복야망을 기어이 실현하겠다는것이다.

변함없는 침략야망으로 살기충천한 일본의 현 모습은 분명 피묻은 군기인 《히노마루》를 쳐들고 《황군》이 부르던 소름끼치는 《기미가요》까지 웨쳐대며 해외팽창의 길로 뛰쳐나가고있는 파쑈광의 흉상을 방불케한다.

일본이 지금처럼 《평화헌법》개정과 《전쟁가능한 국가》를 제창하고 내각을 극우경향의 인물들로 물갈이하며 군국주의부활움직임을 계속 로골화한다면 영원히 네덩이의 차고 싸늘한 얼음으로 인류의 배척을 받게 될것이다.

주체108(2019)년 9월 27일 《우리 민족끼리》 최 진 향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