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듦이란

뭇 사람들은 곧잘 말한다. 나이 듦이란 매사에 이젠 좀 부드러워지고, 넉넉해지고, 모난 곳이 조금씩 누그러지며 날카로운 것도 좀씩 무뎌지는 것이라고…동의한다. 분명 그런 부분이 많아진다. 근데 나는 나이 듦이란 날카롭게 반응할 것과 너그러이 반응할 것이 점점 더 매우 명확해지는 것이다. 라고 여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